서삼석 의원 “국회 농해수위 민주당 간사 선임”
상태바
서삼석 의원 “국회 농해수위 민주당 간사 선임”
  • 서상용 기자
  • 승인 2020.06.3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해 등 농작물재해 농약대 지원단가 실거래가 수준으로 상향 촉구
농신보 예산 2,000억 증액, 연안여객선사 유류비 지원 491억 등 요구

국회 농해수위 간사로 선임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6월 29일 개최된 코로나-19 대응 3차 추경안에 대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예비 심사에서 “농어업분야에 대한 예산지원의 시급성을 적극 제기했다”고 밝혔다.

서삼석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

서삼석 의원은 “국회가 열심히 일하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다가서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라는 엄중한 시기에 정부측도 발전적으로 변화된 모습으로 노력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간사 선임 소감에 대해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제3차 추경안에 대한 질의에서 서 의원은 “농작물 냉해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을 위해서는 현재 헥타르당 199만원 수준으로 지원되는 농약대를 실거래가 기준인 249만원으로 상향해야 한다”면서 그에 따른 추가 소요 예산인 190억원의 추경 반영을 적극 요구했다.

더불어 “농수축산인을 위한 정책자금 상환연기 및 금리인하 등의 금융지원대책을 위해서는 정부안에 1,000억원이 반영된 농신보(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예산에 더해 2,000억원의 추가 증액이 필요하다”면서 심각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농신보 지원을 통한 농어업인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의 시급성을 제기했다

어촌관광 활성화와 연안여객선사들을 위한 지원대책도 요구했다. 서삼석 의원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어촌관광 및 지역경기의 조기 회복을 위해 어촌체험·숙박 할인 지원을 위한 사업비 12억원과 여객 감소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여객선사들을 위한 유류비 지원금 491억원의 추경 예산 반영을 요구하는 한편 해경의 중국 불법조업어선 퇴치와 신속한 대응을 위한 무인헬기 도입 사업비 30억원을 추경안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끝으로 서 의원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농수축산인들을 위한 실효적인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추경안에 대한 상임위 예비심사에서 제기한 사업들이 3차 추경안에 담겨질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