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농민들, 농지파괴형 태양광·풍력발전 중단하라!
상태바
무안농민들, 농지파괴형 태양광·풍력발전 중단하라!
  • 서상용 기자
  • 승인 2021.04.0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대책위, 결의대회 갖고 무안군에 ‘인허가 불허·민관협의체 구성 제안’

신재생 에너지사업이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산지와 농지의 무분별한 훼손을 우려하는 농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농지파괴형 태양광·풍력 건설반대 무안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4월 1일 오후 무안군청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100% 주민동의 없는 발전소 인허가는 불허돼야 한다”면서 민관협의체 구성을 무안군에 제안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운남지역 간척지에 대규모 농지를 훼손한 태양광건설이 추진되면서 농민들의 공분을 사고다.

6년째 계속되고 있는 운남 연리 풍력 갈등은 마을 공동체의 붕괴와 함께 주민들의 삶도 송두리째 흔들고 있다.

청계면 복길 간척지 66만평에 대한 민간업자들의 집요한 태양광 건설 시도행위도 주민들의 불안과 갈등을 날로 고조시키고 있다. 영산강 유역 몽탄면, 일로읍 삼향읍에 이르는 간척지 인근 주민들도 태양광 용역업체들의 행위에 의심과 분열, 갈등의 조짐이 싹트고 있다.

대책위는 “무안군은 법과 조례를 핑계로 어떠한 대책도 세우지 않고 있다”면서 “법과 조례가 오히려 농민과 주민들을 공격하고 있는 만큼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상철 무안군농민회장은 “농지훼손은 미래의 먹거리를 파괴하는 것”이라면서 “태양광발전사업은 농민이 아닌 업자를 위한 사업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이날 무안읍 승달예술회관을 출발해 무안군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이며 “농지를 파괴하는 간척지 태양광발전 허가는 없어야 한다. 생명과 같은 농지는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산 무안군수와 면담을 갖고 △100% 주민동의 없는 태양광·풍력발전소 인허가 불허 △현재 착공전 태양광·풍력발전소의 개발해위에 대한 전면 재검토 및 재심사 △신재생에너지의 자립기반 구축사업 진행(대지 및 시설) △농지 및 산지 태양광·풍력 건설 반대에 대한 입장 표명 △관련 민관협의체(농민필수 포함)구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올바른 방향 모색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